고은하의
 

 

 
 

 

현재위치: > 낭송시영상 > 낭송시영상

   
  그 여자네 집 - 김용택 (고은하 낭송)
  글쓴이 : 고은하     날짜 : 11-09-30 14:41     조회 : 3596       


그 여자네 집 / 김용택 (낭송:고은하)


가을이면 은행나무 은행잎이 노랗게 물드는 집
해가 저무는 날 먼 데서도 내 눈에 가장 먼저 뜨이는 집
생각하면 그리웁고
바라보면 정다웠던 집
어디 갔다가 늦게 집에 가는 밤이면
불빛이, 따뜻한 불빛이 검은 산 속에 깜박깜박 살아 있는 집
그 불빛 아래 앉아 수를 놓으며 앉아 있을 
그 여자의 까만 머릿결과 어깨를 생각만 해도
손길이 따뜻해져오는 집

살구꽃이 피는 집
봄이면 살구꽃이 하얗게 피었다가
꽃잎이 하얗게 담 너머까지 날리는 집
살구꽃 떨어지는 살구나무 아래로
물을 길어오는 그 여자 물동이 속에
꽃잎이 떨어지면 꽃잎이 일으킨 
물결처럼 가 닿고 싶은 집

샛노란 은행잎이 지고 나면
그 여자 아버지와 
그 여자 큰 오빠가
지붕에 올라가 하루종일 노랗게 지붕을 이는 집
노란 초가집



어쩌다가 열린 대문 사이로 
그 여자네 집 마당이 보이고
그 여자가 마당을 왔다갔다하며
무슨 일이 있는지 무슨 말인가 
잘 알아 들을 수 없는 말소리와
옷자락이 대문틈으로 언듯언듯 보이면
그 마당에 들어가서 나도 그 일에 참견하고 싶었던 집

마당에 햇살이 노란 집
저녁 연기가 곧게 올라가는 집
뒤안에 감이 붉게 익은 집
참새떼가 지저귀는 집
보리타작, 콩타작, 도리깨가 지붕위로 보이는 집



눈 오는 집
아침 눈이 하얗게 처마 끝을 지나
마당에 내리고
그 여자가 몸을 웅숭그리고
아직 쓸지 않은 마당을 지나
뒤안으로 김치를 내러 가다가 
"하따, 눈이 참말로 예쁘게도 온다이이" 하며
눈이 가득 내리는 하늘을 바라보다가
싱그러운 이마와 검은 속눈썹에 걸린 눈을 털며
김칫독을 열 때
하얀 눈송이들이 어두운 김칫독 안으로 
하얗게 내리는 집 
김칫독에 엎드린 그 여자의 등허리에
하얀 눈송이들이 하얗게 하얗게 내리는 집
내가 함박눈이 되어 내리고 싶은 집
밤을 새워, 몇밤을 새워 눈이 내리고
아무도 오가는 이 없는 늦은 밤
그 여자의 방에서만 따뜻한 불빛이 새어나오면
발자국을 숨기며 그 여자네 집 마당을 지나 
그 여자의 방 앞 뜰방에 서서
그 여자의 눈 맞은 신을 보며
머리에, 어깨에 쌓인 눈을 털고
가만가만 내리는 눈송이들도 들리지 않는 목소리로
가만 가만히 그 여자를 부르고 싶은 집
그
여
자
네
집

어느날인가
그 어느날인가 못밥을 머리에 이고 가다가 
나와 딱 마주쳤을 때
"어머나" 깜짝 놀라며 뚝 멈추어 서서 
두 눈을 똥그랗게 뜨고 나를 쳐다보며
반가움을 하나도 감추지 않고
환하게, 들판에 고봉으로 담아놓은 쌀밥같이
화아안하게 하얀 이를 다 드러내며 웃던 
그 여자 
함박꽃 같던 그 여자

그 여자가 꽃 같은 열 아홉 살까지 살던 집
우리 동네 바로 윗동네 가운데 고샅 첫 집
내가 밖에서 집으로 갈 때
차에서 내리면 제일 먼저 눈길이 가는 집
그 집 앞을 다 지나도록 그 여자 모습이 보이지 않으면
저절로 발걸음이 느려지는 그 여자네 집

지금은 아, 지금은 이 세상에 없는 집
내 마음 속에 지어진 집
눈 감으면 살구꽃이 바람에 하얗게 날리는 집
눈내리고, 아 눈이, 살구나무 실가지 사이로
목화송이 같은 눈이 사흘이나 내리던 집
그 여자네 집
언제나 그 어느 때나 내마음이 먼저 가 있던 집
그 여자네 집

생각하면, 생각하면 생. 각. 을. 하. 면......


♧소스입니다♧

샤인뷰티   11-10-01 18:22
와!~ 짝! 짝! 짝! 감동!!! 그 자체 감동에 도가니예요 ㅠㅠ
참으로 긴 시를 이리숙해주시다니... 역시! 고은하님은 최고의 시낭송가세요 ^^
개인적으로 제가아끼는시인데 낭송한 파일이 없었는데..
너무 감사합니다 고은하님 너무 수고많으셨어요! 힘들죠! (토닥토닥) 안마^^
오래오래 두고두고 나누어 잘 듣겠습니다 ^^
이 가을에 가족모두와 행복하시길...
     
고은하   11-10-04 16:09
ㅎㅎㅎ 샤인님께 박수까지 받구 ㅎㅎ 기분 아주 좋으네요^^
나름대로 열심히 하느라 했는데 요즘 계속 녹음하다보니 목소리가 좀 안 좋아서 이것도 다시 할까 말까 생각중이에요.. 근데 워낙 길어서 어떻게 될지..
헌데 샤인님이 너무 좋아하는거 보니까 그냥 해도 되려나 하는 생각도 드는데 욕심을 좀 내자면 진짜 다시 한번 더 해보고 싶네요 ^^
오늘도 아침부터 지금까지 모음집 작업하느라 점심도 못먹구 이 시간이 되버렸어요
배도 고프고 눈도 마구 감겨서 머리만 어디다 갖다대면 바로 잠이 올 것 같아요 ㅎㅎ
샤인님도 좋은 시간 보내시구요 늘 고마워요^^
김가현   11-10-05 23:12
무어라 댓글을 써야할지 표현하기 어렵습니다
긴 글 끝까지 듣기도 어려운데 어찌 낭송을 하셨는지 대단하시다는 생각을 합니다
담아가서 고향 생각 날 때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고은하   11-10-11 11:10
무어라 꼭 말하지 않아도 그냥 느낌만으로도 편안하구..그저 좋다..이렇게 마음이 간다면 좋은거죠^^
김가현 시인님, 함께 해 주시는 그 시간이 늘 행복하셨으면 합니다^^
강삽   12-03-29 09:43
666
   

 

 

 
 2022/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