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하의
 

 

 
 

 

현재위치: > 손님게시판 > 창작시

   
  흙손
  글쓴이 : 바람예수     날짜 : 19-03-30 14:11     조회 : 3273       
흙손 / 정연복

코흘리개 시절에는
늘 흙손이었지

아침부터 해질녘까지
흙을 가까이 하며

매일이 축제같이
즐겁고 행복한 날들이었지

몸은 흙먼지로 더러웠어도
마음은 맑고 순수했지.

하지만 지금은 그때와
정반대가 되었네

흙을 만질 일이 없어
손은 깨끗하지만

마음은 그다지
순수하지가 못하네.

나 흙으로 돌아갈 날
차츰 가까이 오고 있으니

이제 조금씩 다시
흙과 친해져야 하리

가끔은 손에 기쁨으로
흙을 묻혀야 하리.

   

 

 

 
 2021/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