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하의
 

 

 
 

 

현재위치: > 손님게시판 > 창작시

   
  비와 꽃잎과 나
  글쓴이 : 바람예수     날짜 : 18-10-08 11:00     조회 : 8       
비와 꽃잎과 나 / 정연복

보슬보슬
이슬비에 젖어

꽃잎의 몸
한층 더 예쁘다.

주룩주룩
소낙비 맞으며

꽃잎의 영혼
한 뼘은 더 깊어진다.

기쁨의 이슬비에 젖고
슬픔의 소낙비 맞으며

나의 생은
또 어찌 될까.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