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하의
 

 

 
 

 

현재위치: > 손님게시판 > 자유게시판

 
  나의 사랑은 아름다운 가을이었다 -글.낭송/고은하
  글쓴이 : 풀잎사랑     날짜 : 18-10-03 12:55     조회 : 14       

                             

                                              

                               나의 삶은 아름다운 가을이었다

                                                 글. 낭송 / 고은하

                  

                                       가을이면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지는 마음에

                                       누군가 한번쯤은 시인이 되어

                                       순간 하나의 고운 시어를 만들고

                                       또한 노래도 하고 싶은 그런 나날들

 

 

                                       소슬바람에 비록 내 몸이 춥고

                                       설령 가슴까지 시려온다 해도

                                       그래도 나는

                                       어느 이 가을 살아있는

                                       존재를 느낄 수 있음에 행복하다

 

                                       내가 네가 될 수 없고

                                       네가 내가 될 수 없어

                                       가끔은 슬퍼지는 날이 있어도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이

                                       한 세상이기에 행복이라 느끼며

                                       가을 곱게 물든 단풍처럼

                                       고운 빛깔의 삶을 살아가고 싶다

 

                                       훗날 백발이 되어

                                       가녀린 코스모스 처럼 내 몸이

                                       바람에 꺽여 쓰러지는 날

                                       나의 삶은 아름다운

                                       가을이었다고 말하고싶다                                                         

                                 

  

 

 


풀잎사랑   18-10-03 13:03
은하님! 참으로 오랫만에 들러 인사여쭙는다오!!
잘지내는지 소식도 궁금하고, 동화도 어엿한 청년이 되었을테고
신랑도 벌써 중장년이 되어있을텐데 모든게 궁금하구나!
내가 황반변성이라는 희귀 나치성 안질환선고를 받고부터 병원신세를 지다보니
생활패턴이 엉망진창 뒤죽박죽이 되어 버렸으니 마음이 오죽하였으랴.
겨우 정신차리고 일어나 볼려고 해도 쉽지가 않으이다.
구구절절 할말은 많으나 시간나면 들어와 너스레 남겨놓고 갈께요.
부디 건강 하시길.......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